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년사]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

기사승인 2019.01.04  11:12:52

공유
default_news_ad2

-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성 확보해 나갈 것"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

[CEONEWS=김충식 기자]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가 2일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한국 자동차산업은 악재가 겹치면서 생태계 붕괴 우려까지 불거지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런 악조건에서도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렉스턴 브랜드 등 주력모델의 선전으로 내수에서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3위의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특히 "(이는 경쟁사와 달리) 9년 연속 무 분규를 실현해 온 안정적인 노사관계 덕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의 경제 전망은 더욱 어둡다"며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지속되고 있는 SUV 시장의 성장세는 쌍용자동차에게는 큰 기회"라며 "이러한 기회를 살려 (오늘 첫 선을 보이는) 렉스턴 스포츠 칸을 포함해 올해에도 새로운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를 위해 "쌍용자동차는 올해 ▲흑자기조 정착을 위한 판매목표 달성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한 지속성장 가능성 확보 ▲발전적 노사관계 틀 유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감으로써 회사의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최종식 대표 신년사 전문이다.

<신년사 전문>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성을 확보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해 한국 자동차산업은 악재가 겹치면서 생태계 붕괴 우려까지 불거지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런 악조건에서도 쌍용자동차는 여러 가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SUV 전문기업으로의 명성을 공고히 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렉스턴 브랜드 등 주력모델의 선전으로 내수에서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3위의 입지를 굳혔습니다.

이는 경쟁사와 달리 9년 연속 무 분규를 실현해 온 안정적인 노사관계 덕분으로 더욱 큰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제 지난 9년 동안 노사가 회사의 생존과 고용 안정을 위해 의기투합 해오고 있는 것은 쌍용자동차만의 특별한 가치가 되었습니다.

특히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지난 10년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 지은 것은 대한민국 노사관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사례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의 경제 전망은 더욱 어둡기만 합니다.

한국 경제가 저성장 구조가 고착화 될 것이란 우울한 전망 속에 자동차산업의 위기는 올해 들어 더 구체화되고 깊어지는 형국입니다.

더구나 세계경제 회복 지연으로 인한 글로벌 자동차수요 정체와 국내 시장의 역 성장은 한층 치열한 시장 경쟁을 촉발 시키고 있습니다.

그나마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SUV 시장의 성장세는 쌍용자동차에게는 큰 기회입니다.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기회를 살리기 위해 오늘 첫 선을 보이는 렉스턴 스포츠 칸을 포함해 올해에도 새로운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올해 ▲흑자기조 정착을 위한 판매목표 달성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한 지속성장 가능성 확보 ▲발전적 노사관계 틀 유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감으로써 회사의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것입니다.

무엇보다 올해는 쌍용자동차의 미래 지속 성장 가능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입니다.

그간 쌍용자동차는 티볼리를 시작으로 렉스턴 브랜드까지 SUV모델의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뤄왔습니다.

이를 통해 쌍용자동차는 고객의 변화를 통해 새로운 기업이미지를 창출하며 성장의 원동력을 만들었습니다.

올해 코란도 신규 후속모델까지 가세하면 쌍용자동차의 SUV 라인업은 이제 완전히 새로워집니다.

그런 만큼 올해는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판매기록으로 흑자전환을 이루는 해가 될 수 있도록 쌍용자동차 임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이제 한 마음 한 뜻으로 2019년을 쌍용자동차가 새롭게 출발하는 뜻 깊은 한 해로 만들어 갑시다.

새해,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김충식 기자 kcs@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ad40

인기기사

ad3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