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BEST CEO] 로버트 F. 스미스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 CEO

기사승인 2019.05.22  13:31:49

공유
default_news_ad2

- 모어하우스 칼리지 졸업식서 졸업생 대출금 477억 원 대신 갚아

로버트 F 스미스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 CEO

[CEONEWS=이대열 기자] 로버트 F. 스미스(56)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 CEO가 19일(현지 시간) 모어하우스 칼리지 졸업식에 참석해 4천만 달러(한화 500억 원)를 기부했다. 기부금은 졸업생 430여명의 학자금을 대신 갚는데 사용된다.

로버트 스미스는 투자회사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의 최고경영자(CEO)다. 재산은 44억 달러(한화 약 5조 2,000억원)으로 추정되며, 지난 2015년에는 포브스지가 선정한 아프리카계 미국인 중 최고 부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430여 명의 졸업생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축사를 하기 위해 강단에 선 스미스는 축사 도중 “작은 선물을 주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기 있는 졸업생들의 남은 학자금 대출을 전부 갚아주겠다”고 발표했다.

예상치 못한 졸업선물에 학생들은 멍한 표정으로 있다가 이내 “MVP”를 외치며 열광했다. 눈물을 흘리거나 가족에게 전화로 소식을 알리는 학생들도 있었다.

그런 학생들에게 스미스는 “나는 여러분이 선행을 계속 이어나가리라고 확신한다”며 “미래의 졸업생들에게 반드시 같은 기회를 주기로 약속하자”고 당부했다.

이날 스미스가 약속한 금액은 AFP통신 추산 기준 대략 4,000만 달러(한화 약 477억원)에 달한다.

앞서 올해 초 모어하우스 칼리지에 이미 150만 달러(한화 약 17억 9,000만원) 기부 발표를 한 바 있는 스미스는 해당 대학 말고도 많은 자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4년에는 흑인 학생들을 위한 자선 재단을 설립했고, 2016년에는 모교 코넬대에 5,000만 달러를 기부했다. 2017년에는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대열 기자 ldy@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ad40

인기기사

ad38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d_ad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